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오후 03시 17분 갑자기 하늘이 어두워지며 태풍같은 바람이 불며 폭우가 쏟아진다.
한낮의 폭염을 한순간에 폭우가 잠재운다.
강한 바람이 강한 비를 나의 방까지 밀고 들어 와 물바닥을 만든다.
모든 직원이 총동원되어 물을 걷어낸다.
수영장 물을 채울 때 이런 비가 와주면 아주 고맙다.
그래도 어제 식당 지붕 교체작업을 완료하여 천만다행이다.
만약 지붕공사를 끝내지 못했다면 오늘같은 비로는 큰 낭패를 볼뻔했다.
약 40분간 퍼붓더니 이내 해가 먹구름 사이로 얼굴을 내밀며 다가온다.
싱그러운 공기의 냄새를 맡는다.
멀리 천둥소리는 들리지만 이곳의 비는 멈추었다.
오늘 큰 연못 작업을 완료했다.
코이라는 잉어같은 고기도 오늘 만든 연못으로 옮기었는데 지금까지는 헤엄을 치며 잘 놀고있다.
시멘트와 방수액의 독성이 고기들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줄까봐 내심 걱정이 된다.
공사 후 물을 받고 휠터펌프를 작동시켜 약 3일간은 독성을 제거하는 작업을 거쳐야 하는데 오늘 물을 채우고 곧바로 고기들을 풀어 놓았다.
내일 아침까지가 고비이다.
잘 넘겨야 한다.
그래도 의도했던대로 작업을 마쳐서 보람이 있다.
이제는 고기를 볼 수 있는  재미가 생겼다.
건강하게 잘 자라주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8 2020. 10. 02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0.02 71
1307 2020. 10. 01 목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0.01 69
1306 2020. 09. 30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30 66
1305 2020. 09. 29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9 50
1304 2020. 09. 28 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8 65
1303 2020. 09. 27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7 71
1302 2020. 09. 26 토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6 56
1301 2020. 09. 25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5 67
1300 2020. 09. 24 목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4 54
1299 2020. 09. 23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3 61
1298 2020. 09. 22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2 68
» 2020. 09. 21 월요일 (아주 맑음 그리고 소나기) 건우지기 2020.09.21 48
1296 2929, 09, 20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20 61
1295 2020. 09. 19 토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19 72
1294 2020. 09. 18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18 56
1293 2020. 09. 17 목요일 (흐리고 약한 비) 건우지기 2020.09.17 57
1292 2020. 09. 16 수요일 (흐리고 비) [1] 건우지기 2020.09.16 98
1291 2020. 09. 10 목요일 (조금 흐리고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10 132
1290 2020. 09. 08 화요일 (새벽 비) 건우지기 2020.09.08 108
1289 2020. 09. 05 토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9.05 110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74d943b0ed16fbbd6010b477caaa4d5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