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2018. 05. 14 월요일 (아주 맑음)

2018.05.17 05:57

건우지기 조회 수:74

잠에서 뒤척이다 오전 3시 45분 자리에서 일어나 밖으로 나가 리조트 주위를
               
한바퀴 돌아다 보고 강아지들이 새로 심은 꽃나무들을 전부 파헤쳐 놓은 것을
               
대충 정리하고 방으로 들어 와 다시 잠을 청하려고 했으나 이런저런 생각에
               
잠이 오지 않아 결국 이렇게 컴퓨터를 켜고 말았다.      
               
이른 새벽 잠에서 일찍 깬 새들이 지저귀고 있다.      
               
리조트에 나무들이 많아 새들이 집을 짓고 많이 사는 듯 하다.    
               
그리고 강아지 사료들을 같이 나누어 먹고 산다.      
               
보기 좋다.            
               
비가 부족한 이곳은 요즈음 밤하늘에 별들이 수없이 자리잡고 있고  
               
반딧불들도 밤마다 밝은 향연을 펼치고 있다.      
               
그리고 날마다 멋진 석양도 한몫을 한다.        
               
바다도 조용하고 호수인 듯 하다.        
               
시야는 아주 좋다.            
               
모든 여건들이 좋은데 아쉽게도 가뭄이다.        
               
리조트 공사나 제작 중인 배를 생각하면 비가 오지 않아야 하는데   
               
일상생활을 생각하면 비가 절실하다.        
               
리조트 내 물탱크가 큰 편이라 밤과 낮에 수시로 물을 채우기에 손님들께는
               
물에 대한 불편을 전혀 드리지 않고 있는 상태이나 일반 주민들이 고생을 한다.
               
나무와 동물들도...            
               
아쉬운대로 밤에라도 한 번씩 소나기가 내려주었으면 좋겠다.    
               
모든 직원들은 깊은 잠에 빠져 있다.        
               
혼자 이렇게 서성이며 날이 새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직원들이 잠에서 깨기를 또한 기다린다.      
               
오늘도 열심히 일을 시작하자.          
               
달력을 보니 월요일이다.          
               
한국은 벌써 많은 사람들이 출근을 준비하고 시작할 시간이다.    
               
필리핀은 투표하는 날이라 많은 사람들이 쉬겠지만       
               
어쨌든 오늘도 안전하게 조용히 보낼 수 있는 날이 되기를 바래본다.  
               
진짜 아무 일이 없기를...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b91a7e70ea34679b8334eb7fc993e74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