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2018. 05. 23 수요일 (아주 맑음)

2018.05.23 07:49

건우지기 조회 수:122

숨가팠던 한 주였다.

손님이 오시기 전까지 준비를 마치고 싶었던 마음으로

방카보트 제작을 완료하여 진수시켰던 것이 가장 큰 일이었다.

정말 어렵게 진수시켜 첫 다이빙으로 수밀론섬으로 갔는데

다이빙 도중 엔진과열로 인하여 배엔진이 정지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중고엔진을 사서 배에 장착하면 수시로 고장나고 그로 인한

걱정으로 고생을 하여 이번엔 새엔진을 사서 장착했는데...

배에 장착을 한 후 오랫 동안 수리를 하느라 배를 사용치

않아서 그런 것 같기도 했지만 바다에서 당황스러워

엔진회사에 전화를 하여 급한대로 긴급조치 후 다행히

리조트로 올 수 있었다.

그리고 2일 후 아포섬까지 새로운 배로 무사히 투어를

다녀왔다.

손님들께서도 새로운 배를 이용하시곤 아주 편하고 좋다고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보람도 있었던 한 주였다.

구형 배인 아쿠아드림호는 아포까지 1시간 45분 정도가 소요되었으나

새로운 배는 1시간 10분 정도 소요되었다.

이만한 시간이면 만족할 만한 시간이다.

몇 가지 불편한 점들을 보완하여 더욱 쓸모있는 배를 만들어 갈 것이다.

이 지역에서 가장 큰 방카보트를 보유하여 손님들께 좀 더 안락한 분위기에서

다이빙을 진행해 드릴 수 있어 기분이 좋다.

잘 유지보수하여 오래 쓸 수 있도록 할 것이다.

5월 16일 오전에 진수시켰고. 5월 17일 시험운전을 했고,

문제가 발생하여 수리 후 5월 19일 첫손님을 모시고 수밀론섬을 다녀왔고

5월 20일은 재수리를 하느라 운항을 하지 못하여 아쿠아드림호로 카시리스

를 다녀왔다.

5월 21은 수리를 마친 새로운 배 건우호로 아포섬을 5월 22일은 바이스에

있는 돌고래 관람지역과 화이트 샌드 비치에서 손님과 모든 직원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한 번의 다이빙 그리고 삼보안으로 이동하여 또 한 번의 다이빙,

그리곤 다시 리조트로 이동하여 칸루마카에서 또 한 번의 다이빙으로

새벽 다이빙 포함하여 네 번의 다이빙으로 어제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야간 다이빙은 조류가 강해져 포기.

새로 만든 배로 모알보알까지도 거뜬히 다이빙을 소화할 듯 하다.

많은 돈을 들여 만든 배인 것만큼 잘 사용할 것이다.

요즈음 바다는 호수이다.

시야는 15~25m 정도로 그리 훌륭한 시야는 아니다.

산호가 많은 지역에 가면 무슨 이유 때문인 지 피부가 아주 따갑고 가렵다.

피부가 부풀어 오른다.

후드 등을 이용하여 잘가리고 다이빙을 해야 한다.

특히 목부분이 제일 그러하다.

오늘 세 분의 손님이 저녁식사 후 퇴실하신다.

1주일 간 리조트에 머무르신 단골손님들이시다.

부산에서 사시는 의사 선생님이시다.

내일은 우리 리조트를 두 번째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오신다.

아주 다이빙을 사랑하시는 부부이시다.

그래서 오늘은 다이빙이 없기에 두마게티에 나가 장을 볼 것이다.

오늘도 큰 일이 없기를 바라며...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b91a7e70ea34679b8334eb7fc993e74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