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2020. 05. 31 일요일 (아주 맑음)

2020.05.31 12:18

건우지기 조회 수:107

아주 화창하다.

산마다 하얀 뭉게구름을 듬뿍 안고 있다.

바다는 오늘도 고요하다.

고요한 바다에 스피드 보트를 이용하여 다이빙을 진행했다.

시야는 20 ~ 25m.

수온은 40m 가까이 내려가도 28도.

오늘은 조류도 약하게 반대로 흘렀다.

약한 역조류를 거슬러 올라가 보았다.

그리 부담되지 않은 다이빙을 진행했다.

오늘도 직원들에게 특별하게 업무를 줄 것이 없어 약간의 칠작업과 청소.

하루 하루가 고민스럽다.

직원들도 일이 없어 나의 눈치를 보는 것 같고 조금은 미안해 하는 것 같다.

매일 일거리를 찾아야 하는 나도 마찬가지로 고통스럽다.

기약없는 이런 일을 언제까지 해야 되는 지...

그래서 하루 4시간식 일만 시키고 나머지는 쉬게 할까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직원들은 쉬게 한다고 해도 힘들 것 같다.

어찌되었든 오늘 5월의 마지막날이 되었다.

월급날이기도 하다.

정상적인 월급이 지급되어야 한다.

저번에 간신히 환전하여 직원들에게 지급할 페소는 확보된 상태이다.

물론 월급이 지급되면 다시 환전을 해야만 한다.

6월 15일 이후엔 좀 더 격리조치가 완화된다고 하는 데 그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오랜 격리로 심적으로 많이 지쳤다.

육체적으로도 더 피로함을 느낀다.

잠도 조금 더 자는 것 같은데.

몸이 항상 개운치 못 하다.

쉬어도 쉬는 것이 아닌가 보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6월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4 2020. 07. 02 목요일 (아주 맑음) new 건우지기 2020.07.02 16
1263 2020. 06. 30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30 59
1262 2020. 06. 24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24 101
1261 2020. 06. 21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21 111
1260 2020. 06. 19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19 80
1259 2020. 06. 17 수요일 (아주 맑음) [1] 건우지기 2020.06.17 102
1258 2020. 06. 14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14 99
1257 2020. 06. 12 금요일 (흐리고 맑음 그리고 소나기) 건우지기 2020.06.12 80
1256 2020. 06. 08 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08 125
1255 2020. 06. 05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05 102
1254 2020. 06. 03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6.03 114
1253 2020. 06. 02 화요일 (아주 맑음) [2] 건우지기 2020.06.02 124
» 2020. 05. 31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5.31 107
1251 2020. 05. 29 금요일 (오전 조금 비 그리고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5.29 86
1250 2020. 05. 22 금요일 (맑고 조금 흐림) 건우지기 2020.05.22 125
1249 2020. 05. 19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5.19 109
1248 2020. 05. 16 토요일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05.16 110
1247 2020. 05. 10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5.10 133
1246 2020. 05. 02 토요일 (맑음) 건우지기 2020.05.02 157
1245 2020. 04. 29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04.29 116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74d943b0ed16fbbd6010b477caaa4d5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