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정말 날씨가 미쳤나 보다.

태풍이 지나가고 아주 맑은 날로 아침을 맞이 했는데

점심 때가 되면서 갑자기 소나기가 잠깐 내리더니 곧바로 찬란한 햇살이 

더니 또 소나기가 내리고 그 뒤로 또 햇살이  그리곤 또 비가 저녁인 지금까지

내리고 있다.

적지 않은 양의 비다.

오전의 날씨를 봐선 전혀 비가 내릴 것 같지 않았는데 완전 예상을 엎어 버렸다.

요즈음 날씨가 감을 잡지 못하겠다.

오전에 페인트 작업이 또 완전 헛일이 되었다.

벌써 세 번째 칠작업이 모두 망쳤다.

미칠 것 같다.

거기에다 또 정전이...

정말 짜증이 난다.

이곳의 전기공긒이 정말 문제다.

건너편 네그로스섬은 최근에 정전된 모습을 보질 못했다.

오후에 릴로안 일기를 컴퓨터를 이용하여 쓰다가  정전으로 인하여

다 날라가 지금 휴대폰을 이용하여 쓰는 중이다.

또 컴퓨터를 사용했으면 또 글이 다 날라갔을 것이다.

정말 다행이다.

그나저나 이제 비가 그만 와주었으면 좋겠다.

4일째 날씨가 이러니 모든 작업들이 어려워 진다.

햇살이 그립다.

비가 또 오지 않으면 비가 그립다고 하겠지.

나의 마음이 간사해서.

춥다.

오늘은 뜻뜻한 물로 샤워를 해야겠다.

휴대폰으로 글을 쓰니 눈이 침침하여 잘 보이지 않는다.

오타도 많이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만 멈추어야 겠다.

내일 다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4 2020. 11. 06 금요일 (맑고 비) 건우지기 2020.11.06 69
1343 2020. 11. 05 목요일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11.05 54
1342 2020. 11. 04 수요일 (맑음) 건우지기 2020.11.04 68
1341 2020. 11. 03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03 69
1340 2020. 11. 02 월요일 (맑음) 건우지기 2020.11.02 65
1339 2020. 11. 01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01 62
1338 2020. 10. 31 토요일 (비 그리고 맑음) 건우지기 2020.10.31 64
1337 2020, 10. 30 금요일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10.30 69
1336 2020, 10, 29 목요일 (아주 맑고 오후 비) 건우지기 2020.10.29 45
1335 2020. 10. 28 수요일 (아주 맑음 그리고 비) 건우지기 2020.10.28 52
» 2020. 10. 27 화요일 (맑고 흐리고 비) [3] 건우지기 2020.10.27 75
1333 2020. 10. 26 월요일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10.26 57
1332 2020. 10. 25 일요일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10.25 53
1331 2020. 10. 24 토요일 (맑고 흐림) 건우지기 2020.10.24 49
1330 2020. 10, 23 금요일 (아주 맑고 흐리고 소나기) 건우지기 2020.10.23 53
1329 2020. 10, 22 목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0.22 53
1328 2020. 10. 21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0.21 53
1327 2020. 10. 20 화요일 (맑고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10.20 69
1326 2020. 10. 19 월요일 (흐림) 건우지기 2020.10.19 63
1325 2020. 10, 18 일요일 (맑고 흐리고 소나기) 건우지기 2020.10.18 65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74d943b0ed16fbbd6010b477caaa4d5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