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2020. 11. 14 토요일 (아주 맑음)

2020.11.14 19:03

건우지기 조회 수:57

오후에 비같지도 않은 가랑비가 두 번 내렸으나 아주 더운 하루였다.

계절상으로 여기도 겨울로 접어드는 데 겨울 한낮의 더위가 사계절 중 가장 덥게 느껴진다.

오늘이 토요일인 줄도 모르고 일을 했다.

평일이나 휴일이 따로 없기에 그저 늘 평일같은 느낌이다.

일요일인 내일도 직원들은 정상출근하여 근무를 한다.

다음 주 중 또 휴무를 주어야 한다.

태풍은 완전히 필리핀에서 벗어나 베트남에 상륙될 예정이고 마날라 지역의 수재민들은

대피소에 수용 중인데 약 7만 명 정도라고 하는 데 격리수칙을 준수하고는 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에 대한 우려을 불식시키기에는...

각국은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보이지 않는 전쟁을 하고 있는 듯.

한국도 그 대열에 선 듯하다.

그저 모든 것이 에전처럼 정상화되는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

시간이 흐를 수록 모든 것들이 지쳐만 간다.

무엇인가 힘을 낼 수 있는 그 무엇이 필요하다.

여유가 있어서 이렇게 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살아야 하기에...

어찌되었든 살아는 가겠지만 그 살아가는 방식이 허무하면 안 된다.

있고 없고는 중요하지 않다.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의미를 억지로라도 찾아야 하고 없으면 만들어 가야 한다.

시간은 멈추지 않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9 2020. 12. 01 화요일 (아주 맑음 그리고 아주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2.01 21
1368 2020. 11. 30 월요일 (아주 맑음 그리고 아주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1.30 37
1367 2020. 11. 29 일요일 (아주 맑음 그리고 아주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1.29 46
1366 2020. 11. 28 토요일 (아주 맑음 그리고 아주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1.28 49
1365 2020. 11. 27 금요일 (흐리고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1.27 47
1364 2020, 11, 26 목요일 (맑고 흐리고 비) 건우지기 2020.11.26 46
1363 2020. 11. 25 수요일 (흐리고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1.25 61
1362 2020. 11. 24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24 53
1361 2020. 11. 23 월요일 (맑고 흐리고 조금 비) 건우지기 2020.11.23 48
1360 2020. 11. 22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22 59
1359 2020, 11, 21 토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21 52
1358 2020. 11. 20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20 55
1357 2020. 11. 19 목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9 54
1356 2020. 11. 18 수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8 59
1355 2020. 11. 17 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7 65
1354 2020. 11. 16 월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6 64
1353 2020. 11. 15 일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5 64
» 2020. 11. 14 토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4 57
1351 2020. 11. 13 금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3 47
1350 2020, 11, 12 목요일 (아주 맑음) 건우지기 2020.11.12 57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74d943b0ed16fbbd6010b477caaa4d5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