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a040321299b3729d7f9359c13b9d6ed6.jpg
릴로안 일기

2021. 06. 02 수요일 (맑음)

2021.06.02 18:25

건우지기 조회 수:114

이제는 월이 바뀌는 것도 그다지 놀랍지 않다.

5월이 속절없이 지나고 6월이 되었지만 5월의 그 어느 때와 다름이 없다.

큰 의미가 없다.

포기하는 마음이 생겨서 일까?

이제는 진정 지친 걸까?

내 마음도 알 수가 없다.

어제 저녁 태풍이 별다른 피해를 주지 않고 지나갔다.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었던 지역은 어떠한 지 자세히 모르지만 상당한 비로 인하여

피해를 본 곳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필리핀의 일반 서민들의 가옥은 워낙 취약하여.

인명피해가 없기를...

지금 태풍의 위치를 보니 마닐라밑에 있는 섬을 중심으로 지나가고 있는 중이다.

우리가 알고있는 사방비치나 아닐라오가 그 중심에 있는 듯하다.

거기도 한인샵들이 많은 곳인데 피해가 없기를 기원해 본다.

아침 일찍 방카보트와 스피드 보트의 빗물을 퍼내고 리조트 전체를 물로 대청소 했다.

비가 많이 온 다음 날은 꼭 물청소를 대대적으로 해야 한다.

비가 오면 도리어 다 씻겨 내려갈 것 같은데 더 지저분 해진다.

말끔하게 물청소를 마치니 기분이 좋다.

태풍의 피해도 거의 없으니 다행이고 기쁜 마음이다.

내일 비가 오지 않는다면 직원 전부 방카보트에서 페인트 칠작업을 할 것이다.

오늘 오전에 약간 비가 내렸지만 곧 햇살이 비쳐 어느 정도 배들이 건조되었을 것이다.

제발 비가 내리지 않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를 마감한다.

 

 

http://www.bluestars.co.kr/xe/files/attach/images/164/74d943b0ed16fbbd6010b477caaa4d59.jpg